• 최종편집 2021-10-19(화)

자동차
Home >  자동차  >  자율주행차

실시간뉴스
  •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공식 출범…자율주행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국내 자율주행산업을 활성화하고 자율주행 세계시장 선점을 위한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이하 협회)가 공식 출범했다.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10월 13일 오후 2시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창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국토교통부 황성규 제2차관,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제1차관 및 조성환 협회장(현대모비스 대표이사), 권용복 한국교통 안전공단 이사장, 허남용 한국자동차연구원 원장을 비롯한 자율주행 산업 관련 기업인들이 참석하여 협회의 출범을 기념했다.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는 국내 자율주행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설립된 비영리법인으로, 지난 8월 발기인대회 이후 국토부․산업부의 공동 설립허가를 받아 설립했으며, 완성차, 부품 등 기존 자동차 산업계 뿐만 아니라 통신, 플랫폼, IT, 서비스,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의 산업계가 참여하여 산업간 경계를 허물고 협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주요 협업 내용으로는 자율주행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및 규제개선 과제 발굴·건의, ▲기업간 협업사업 발굴, ▲국제 네트워크 구축 등이다. 정부에서도 협회를 중심으로 업계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국내 자율주행산업 생태계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R&D 및 지원사업을 확대하고, 제도 및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구축․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기념식과 연계하여 열린 ‘자율주행산업 혁신 포럼’에서는 국내 자율주행산업의 현황 및 향후 발전방안에 대한 활발한 논의도 이뤄졌다. 서승우 서울대 교수는 기조 강연을 통해 “자율주행 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하드웨어 개발, 기반시설(인프라) 구축과 더불어 소프트웨어 기술 확보가 관건으로 민관 협력을 통해 소프트웨어 독자 개발을 위한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으며, 현대모비스(자율주행차량), KT(자율주행 고도화를 위한 통신), 쏘카(자율주행기반 서비스) 등 주요기업들은 자사의 자율주행 사업 전략을 공유하고, 향후 협업추진 방향성을 제시하는 등 국내 자율주행산업 발전을 위한 활발한 논의를 펼쳤다. 창립행사에 참석한 국토교통부 황성규 제2차관은 “자동차 및 연관산업계의 협업의 장이 마련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향후 협회와 함께 자율주행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국내 자율주행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 정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제1차관은 “자율주행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정부와 민간의 공동 노력이 절실”하다며, “자율주행 정책 추진 과정에서 협회의 의견을 구하고, 협회가 추진하는 다양한 활동을 지원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 자동차
    • 자율주행차
    2021-10-14
  • 씨 게이트, NI와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 개발 가속 위한 협업
    - 자동차 OEM 업체가 데이터 스토리지 전송을 간소화할 수 있는 최초의 ADAS 개발 협력 데이터 스토리지 인프라 솔루션 분야에서 전 세계를 선도하는 씨게이트(Seagate®Technology Holdings)는 내쇼날인스트루먼트(National Instruments, 이하 NI)의 디지털 행사인 NI Connect에서 자율주행 자동차의 데이터 스토리지 및 전송 서비스를 향상하기 위한 협력을 발표했다. 두 회사의 협력에는 업계 최초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녹화 제품 개발이 포함된다. 새로운 ADAS 녹화 제품은 서비스형 차량 내 데이터 스토리지(in-vehicle data storage as a service)로, 자동차 OEM 및 공급업체가 효율적으로 데이터를 활용해 차세대 자율주행 자동차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한다. 최신 자율주행 자동차에는 실제 도로 데이터가 그 어느 때보다 많이 요구되므로,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저장하는 기술이 매우 중요하다. 자동차 OEM 및 공급업체는 혁신적인 ADAS 녹화 제품을 이용해 데이터를 자체 관리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최신의 StaaS(서비스형 스토리지) 방식으로 전환해 비용을 절감하고 스토리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에는 ADAS와 자율주행 자동차를 위한 차량 내 데이터 로거인 NI의 데이터 기록 시스템 AD 및 씨게이트의 라이브 모바일(Lyve™ Mobile) 엣지 스토리지 및 데이터 전송 서비스가 결합돼 있다.NI의 수석 부사장 겸 운송 비즈니스 부문 총괄 관리자인 채드 케스니 (Chad Chesney)는 “씨게이트의 라이브 모바일은 CapEx(자본적 지출) 모델에서 OpEx(운영비용) 모델로 전환해 하드웨어의 긴 리드 타임과 추가 비용 발생을 방지할 수 있다”며 “NI Connect에서 발표한 바와 같이 씨게이트와의 이번 협력은 ADAS 구성 요소 및 자율주행 자동차의 제품 수명 주기를 늘리는데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방적이고 파트너 중심적인 방식을 통해 우리는 전체 워크플로에 해당하는 각각의 전문가와 협력해 품질과 속도, 결과를 향상해 무사고 주행 실현을 위한 Vision Zero를 이루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씨 게이트의 라이브 모바일은 자율주행 자동차에서 수집되는 데이터를 분석 및 알고리즘 최적화에 빠르게 사용될 수 있도록 데이터전송 서비스(Data transfer as a service)이다. 라이브 모바일 어레이(Lyve Mobile Array)는 차량 트렁크에 직접 장착돼 모든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저장할 수 있다. 데이터 로깅이 완료된 후에는 가장 가까운 엣지 데이터 센터로 데이터가 전송되며, 전송된 데이터는 즉시 사용할 수 있다. 씨 게이트에서 라이브 솔루션(Lyve Solutions) 부문을 맡은 멜리사 밴다(Melyssa Banda) 부사장은 “NI와 씨게이트의 통합 제품은 ADAS와 자율 주행 데이터 저장 및 전송 솔루션의 총소유 비용을 크게 절감하는 확장 가능 모델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씨 게이트와 NI는 이번 첫 제품 이후에도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갈 것으로 예정이다. 양사는 차량에서 클라우드로 데이터를 전송하고 저장하는 것과 관련한 폭넓은 제품군을 공동으로 구축해 OEM 업체가 데이터를 더욱 효율적으로 공유하고 개발 시간 및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씨 게이트는 차량 내 스토리지를 위해 NI 제품군을 보완하고 향상할 수 있는 세계적인 수준의 대용량 데이터 스토리지 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 자동차
    • 자율주행차
    2021-08-05

실시간 자율주행차 기사

  •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공식 출범…자율주행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국내 자율주행산업을 활성화하고 자율주행 세계시장 선점을 위한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이하 협회)가 공식 출범했다.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10월 13일 오후 2시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창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국토교통부 황성규 제2차관,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제1차관 및 조성환 협회장(현대모비스 대표이사), 권용복 한국교통 안전공단 이사장, 허남용 한국자동차연구원 원장을 비롯한 자율주행 산업 관련 기업인들이 참석하여 협회의 출범을 기념했다.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는 국내 자율주행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설립된 비영리법인으로, 지난 8월 발기인대회 이후 국토부․산업부의 공동 설립허가를 받아 설립했으며, 완성차, 부품 등 기존 자동차 산업계 뿐만 아니라 통신, 플랫폼, IT, 서비스,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의 산업계가 참여하여 산업간 경계를 허물고 협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주요 협업 내용으로는 자율주행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및 규제개선 과제 발굴·건의, ▲기업간 협업사업 발굴, ▲국제 네트워크 구축 등이다. 정부에서도 협회를 중심으로 업계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국내 자율주행산업 생태계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R&D 및 지원사업을 확대하고, 제도 및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구축․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기념식과 연계하여 열린 ‘자율주행산업 혁신 포럼’에서는 국내 자율주행산업의 현황 및 향후 발전방안에 대한 활발한 논의도 이뤄졌다. 서승우 서울대 교수는 기조 강연을 통해 “자율주행 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하드웨어 개발, 기반시설(인프라) 구축과 더불어 소프트웨어 기술 확보가 관건으로 민관 협력을 통해 소프트웨어 독자 개발을 위한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으며, 현대모비스(자율주행차량), KT(자율주행 고도화를 위한 통신), 쏘카(자율주행기반 서비스) 등 주요기업들은 자사의 자율주행 사업 전략을 공유하고, 향후 협업추진 방향성을 제시하는 등 국내 자율주행산업 발전을 위한 활발한 논의를 펼쳤다. 창립행사에 참석한 국토교통부 황성규 제2차관은 “자동차 및 연관산업계의 협업의 장이 마련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향후 협회와 함께 자율주행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국내 자율주행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 정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제1차관은 “자율주행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정부와 민간의 공동 노력이 절실”하다며, “자율주행 정책 추진 과정에서 협회의 의견을 구하고, 협회가 추진하는 다양한 활동을 지원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 자동차
    • 자율주행차
    2021-10-14
  • 씨 게이트, NI와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 개발 가속 위한 협업
    - 자동차 OEM 업체가 데이터 스토리지 전송을 간소화할 수 있는 최초의 ADAS 개발 협력 데이터 스토리지 인프라 솔루션 분야에서 전 세계를 선도하는 씨게이트(Seagate®Technology Holdings)는 내쇼날인스트루먼트(National Instruments, 이하 NI)의 디지털 행사인 NI Connect에서 자율주행 자동차의 데이터 스토리지 및 전송 서비스를 향상하기 위한 협력을 발표했다. 두 회사의 협력에는 업계 최초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녹화 제품 개발이 포함된다. 새로운 ADAS 녹화 제품은 서비스형 차량 내 데이터 스토리지(in-vehicle data storage as a service)로, 자동차 OEM 및 공급업체가 효율적으로 데이터를 활용해 차세대 자율주행 자동차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한다. 최신 자율주행 자동차에는 실제 도로 데이터가 그 어느 때보다 많이 요구되므로,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저장하는 기술이 매우 중요하다. 자동차 OEM 및 공급업체는 혁신적인 ADAS 녹화 제품을 이용해 데이터를 자체 관리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최신의 StaaS(서비스형 스토리지) 방식으로 전환해 비용을 절감하고 스토리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에는 ADAS와 자율주행 자동차를 위한 차량 내 데이터 로거인 NI의 데이터 기록 시스템 AD 및 씨게이트의 라이브 모바일(Lyve™ Mobile) 엣지 스토리지 및 데이터 전송 서비스가 결합돼 있다.NI의 수석 부사장 겸 운송 비즈니스 부문 총괄 관리자인 채드 케스니 (Chad Chesney)는 “씨게이트의 라이브 모바일은 CapEx(자본적 지출) 모델에서 OpEx(운영비용) 모델로 전환해 하드웨어의 긴 리드 타임과 추가 비용 발생을 방지할 수 있다”며 “NI Connect에서 발표한 바와 같이 씨게이트와의 이번 협력은 ADAS 구성 요소 및 자율주행 자동차의 제품 수명 주기를 늘리는데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방적이고 파트너 중심적인 방식을 통해 우리는 전체 워크플로에 해당하는 각각의 전문가와 협력해 품질과 속도, 결과를 향상해 무사고 주행 실현을 위한 Vision Zero를 이루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씨 게이트의 라이브 모바일은 자율주행 자동차에서 수집되는 데이터를 분석 및 알고리즘 최적화에 빠르게 사용될 수 있도록 데이터전송 서비스(Data transfer as a service)이다. 라이브 모바일 어레이(Lyve Mobile Array)는 차량 트렁크에 직접 장착돼 모든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저장할 수 있다. 데이터 로깅이 완료된 후에는 가장 가까운 엣지 데이터 센터로 데이터가 전송되며, 전송된 데이터는 즉시 사용할 수 있다. 씨 게이트에서 라이브 솔루션(Lyve Solutions) 부문을 맡은 멜리사 밴다(Melyssa Banda) 부사장은 “NI와 씨게이트의 통합 제품은 ADAS와 자율 주행 데이터 저장 및 전송 솔루션의 총소유 비용을 크게 절감하는 확장 가능 모델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씨 게이트와 NI는 이번 첫 제품 이후에도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갈 것으로 예정이다. 양사는 차량에서 클라우드로 데이터를 전송하고 저장하는 것과 관련한 폭넓은 제품군을 공동으로 구축해 OEM 업체가 데이터를 더욱 효율적으로 공유하고 개발 시간 및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씨 게이트는 차량 내 스토리지를 위해 NI 제품군을 보완하고 향상할 수 있는 세계적인 수준의 대용량 데이터 스토리지 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 자동차
    • 자율주행차
    2021-08-05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