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0(수)
 

서울택시업계가 승차난을 완화하기위해 서울시내 주요 승차난 지역에서 심야승차지원단 운영에 들어갔다. 이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됨에 따라 밤시간대 택시 수요가 갑자기 늘어나 승차난이 발생하는데 따른 것이다.

2.jpg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이사장 문충석, 이하 택시조합)5.12()부터 6.3()까지 매주 목과 금요일 오후 1030분부터 익일 오전 1시까지 2시간 30분 동안 대표적인 승차난 지역인 홍대입구역<사진 첨부>에서 택시승차 지원 및 안전탑승 계도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울개인택시조합은 강남역과 종로에서 승차지원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법인조합 승차지원은 택시조합 직원을 3개조로 편성해 홍대입구역 9번 출구에서 임시승차대를 설치해 승차지원을 실시하고 있으며, 해당조가 홍대입구역에서 빈택시 진입을 유도하고 승객의 탑승을 지원하는 한편 승차질서를 어지럽히는 타 시·도 차량의 불법적인 주정차와 영업행위를 막는다.

 

이미 택시조합과 개인조합은 512일과 13일 야간시간대에서 야간승차난 지역인 홍대입구역과 강남역 및 종로에서 승차지원 활동을 벌였다.

택시조합이 심야승차 지원단 운영에 나선 것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난 4.18부터 전면 해제돼 심야 택시 이용객이 늘어났지만 그동안 수입감소로 법인택시 기사들이 택시운전을 대거 떠나 심야택시 공급이 특정시간대 이용수요를 따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서울법인택시는 주·2교대로 운행하기 때문에 야간운송 기여도가 높지만 그동안 코로나19에 따른 운송수입 감소로 전체 운수종사자의 30%가 넘는 1만여명이 택시운전을 그만두고 택배와 배달업 등으로 이직했다.

 

한편 택시조합은 승차난 발생의 주요요인을 짜장면 배달비 보다 저렴한 택시요금택시요금에 대한 지나친 통제에서 찾아야 하고, 야간 승차난을 해소하기위해서는 심야할증시간대 확대와 기본요금 대폭조정, 요금자율화 등 택시요금에 대한 대수술이 이뤄져야 한다고 서울시와 국토부 등에 건의하고 있다.

문충석 이사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운송수입 감소와 저렴한 요금 때문에 운수종사자가 대거 떠나 택시회사의 경영난 가중은 물론 특정시간대에 승차난까지 발생하고 있다면서, “밤시간대 승객 불편을 덜기 위해서 조합에서 직접 나서 대표적인 승차난 지역에서 승차지원 활동을 벌이는 한편 각 택시업체에도 야간 승차지원 활동을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60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택시업계 야간승차난 해소위해 승차지원단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