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기아가 일반 내연기관 차량은 물론 전기차까지 아우르는 인증중고차사업 포문을 열었다.

 

기아는 25() 서울 서초구 세빛섬 플로팅아일랜드 컨벤션에서 기아 인증중고차 미디어 데이 ‘Movement to Trust(신뢰로 향하는 움직임)’를 개최하고, 내달 1일부터 자사 브랜드 중고차 매입 및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행사사진1) 기아 인증중고차 미디어데이.jpg

 

사진2_기아 EV 인증중고차 라인업 전시.jpg

기아 국내사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오늘 차량 제조사로서 신차뿐만 아니라 중고차를 구매하는 고객의 모빌리티 라이프 사이클까지 책임지는 브랜드로 태어나고자 한다, “기아 신차 구매고객에게 안정적인 중고차 매입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신차-중고차 고객으로 연결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신차에서 중고차까지 고객이 원하는 모든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해 브랜드 신뢰도와 로열티를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기아는 인증중고차 3대 차별화전략으로 완성차 제조사만의 새로운 고객 경험(New Experience)제공 최고 품질(Best Quality)의 중고차 공급 국내 최초 중고 EV 품질등급제 도입(EV Pioneer)을 제시했다.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Sustainable Mobility Solution Provider)’로서 인증중고차사업을 통해 고객의 라이프 사이클 관점에서 모빌리티 경험을 확장시키고, 최고 수준의 신뢰성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미다.

 

국내 중고차시장의 연간 거래액은 약 30조원, 지난해 거래 대수는 238만대에 달해 신차 등록 대수보다 약 1.4배가 많다.

 

기아는 내달 1()부터 인증중고차 판매를 시작해 올해 남은 두 달간 3,000대를 판매하고, 내년에는 사업을 더욱 고도화해 15,000대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1]

[1] 중소벤처기업부 사업조정 권고안에 따라 2년간 기아 인증중고차 판매대수 제한

: ’23.5.1~’24.4.30 : 2.1% / ’24.5.1~’25.4.30 : 2.9%, 판매대수 산출기준은 국토교통부 이전등록 통계 자료의 직전년도 총거래대수와 사업자거래대수의 산술평균

 

기아는 국내 완성차 브랜드 최초로 일반차량 뿐 아니라 전기차까지 포함한 고품질의 제조사 인증중고차(Manufacturer Certified Pre-Owned)’를 시장에 공급한다.

 

최상 등급의 안전한 기아 중고차를 공급하기 위해 판매대상도 신차 출고 후 510km 이내 무사고 차량으로 한정했다.

 

기아는 자체 조사 결과 소비자가 중고차 구매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로 믿을 수 있는 품질을 꼽은 것을 감안해 완성차 품질관리시스템을 중고차사업에 도입했다.

 

기아는 차체/무빙/외장/샤시/전장/파워트레인 등 6대 부문에 걸친 완성차 품질관리시스템을 기반으로 기아 인증중고차만의 정밀한 상품화 프로세스를 구축해, 기능적 품질뿐 아니라 감성 품질까지 고려한 중고차를 선보인다.

 

또 전동화 선도브랜드로서 국내 브랜드 최초로 EV(Electric Vehicle) 인증중고차를 시장에 공급하고, 중고 EV의 배터리 성능상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한다.

 

이를 통해 중고 전기차에 대한 접근 문턱을 낮춰 전동화 모빌리티 시대를 앞당기는 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신차 전기차시장은 최근 몇 년간 꾸준히 성장해 지난해 기준으로 국내 완성차 시장에서 10%를 차지할 정도로 규모가 커졌으나 중고 전기차시장은 전체 중고차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아직 0.7%에 불과하다.

 

또 중고 전기차에 대한 객관적인 성능평가와 가격산정 기준이 없어 판매업체를 거치지 않는 개인간 거래 비중이 무려 64%(’21년 기준)에 달했다. (국토교통부 이전등록통계)

 

기아는 전기차 전문 제조사로서 보유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활용해 배터리 및 전기차 특화시스템 등 내연기관 차량과 다른 구조를 가진 전기차만의 품질검사 및 인증체계를 마련하고, 국내 최초로 총 5개 등급으로 구성된 중고 EV 품질 등급제를 선보인다.

 

전기차의 경우 차량가격의 약 절반을 차지하는 배터리의 잔여수명과 안정성 평가가 잔존가치 산정에 결정적이다.

기아는 스마트 EV솔루션(EV 전용 진단기)’으로 전기차 4대 시스템인 고전압 배터리 컨트롤 시스템 고전압 충전 시스템 고전압 분배 시스템 전력변환 시스템 등을 정밀 진단해 배터리의 현재 성능상태 등급을 산정한다.

 

이와 함께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를 측정해 신차 1회 충전 주행거리 대비 상대적인 실제 성능까지 등급화한 후, ‘배터리 등급‘1회 충전 주행거리 등급을 종합한 최종 EV 품질 등급을 부여한다.

 

기아는 이 같은 정밀한 EV 성능평가 후 최소성능기준에 해당되는 3등급 이상 판정 받은 차량만 고객에게 판매한다.

 

기아 관계자는 소비자들은 중고차 매각 시 받을 수 있는 중고차가격까지 고려해 신차를 구매한다라며, “전동화 모빌리티 시대가 가속화되려면, 결국 중고 EV에 대한 객관적인 잔존가치 형성을 통한 거래 활성화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90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아, 중고차시장 미래 위한 인증중고차사업 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