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0(수)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전기자동차 보급과 함께 관련 화재도 증가하는 추세를 고려하여 효과적인 화재진압 및 인명구조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전기차 화재 재연실험을 실시했다16() 밝혔다.

10-1 전기차화재.jpg

이번 화재 재연실험은 전기차 화재의 특성을 고려하여 다양한 진화법을 적용한 것이 특징으로 서울소방학교에서 15일과 16일 이틀간 소방재난본부, 국립소방연구원 및 한국소방기술원 관계자 등이 참석하여 진행되었다.

올해 1분기까지 전기자동차의 누적 등록대수가 25만 대를 넘어선 가운데 소방청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국내 전기차 화재는 총 69건이 발생했다.

최근에도 지난 4일 부산 남해고속도로에서 창원 방향으로 달리던 전기자동차가 요금소 충격 흡수대를 들이받고 불이 나 운전자 등 2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

전기자동차 화재는 일반 내연기관 차량 화재와 달리 배터리 열폭주현상이 발생할 경우 일반적인 방법으로 진화되지 않는 특성이 있어 화재 진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이 제시되어 왔다.

소방재난본부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제공한 전기자동차를 사용하여 화재를 실제로 재연하고 데이터를 세밀하게 계측하는 한편 다양한 화재진압방법을 실험했다.

실험에 적용된 화재진압방법은 대량방수에 의한 냉각소화 질식소화덮개 설치 후 방수 냉각수조를 활용한 진화 등이다.

한편 소방재난본부는 이번 실험을 통해 확보한 데이터와 실험결과를 정리하여 서울소방 뿐만 아니라 타 지자체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매뉴얼 및 동영상을 제작 배포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14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기차 화재 재연실험’실시…최적의 진화방안 찾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