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3(목)
 

경찰청(청장 김창룡)과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은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3명 중 1명이 보행자라고 밝히며, 특히 자동차와 보행자가 뒤섞이는 보차혼용도로에서의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도로교통.png

최근 5년간(2017~2021)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를 분석한 결과,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중 38%가 보행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OECD 회원국 평균인 19.3%(2019년도 OECD 통계 기준)보다 2배 높은 수준이다.

 

특히 자동차와 보행자가 뒤섞이는 보차혼용도로에서는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보차혼용도로는 차도와 보도가 구분돼 있지 않은 도로를 일컫는데, 전체 보행 사망자 10명 중 7*이 보차혼용도로서 사고를 당하고 있다. 또한 보도가 있는 도로에 비해 사망자는 3, 부상자는 3.4배 많았다.

 

이 같은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10, 보차혼용도로 보행자 통행 우선권 보장을 골자로 한 개정 도로교통법이 공포됐으며, 지난 420일 시행에 들어갔다. 보도가 없는 도로에서 보행자 통행 방법을 새로 규정하고, 운전자의 보행자 보호 의무를 신설, 위반 시 범칙금을 부과한다.

 

개정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보도와 차도가 구분되지 않고 중앙선이 없는 도로*의 경우 차보다 보행자가 우선 통행할 수 있다. 모든 차의 운전자는 도로에서 보행자의 옆을 지날 시 안전한 거리를 두고 서행하여야 하며, 보행자의 통행에 방해될 시 서행하거나 우선 멈춰 보행자가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게 하여야 한다. 다만, 보행자는 고의로 차의 진행을 방해해서는 안 된다.

* 보행자와 차마가 함께 쓰는 이면도로, 생활도로, 골목길 등을 의미하는 개념

 

보도와 차도가 구분되지 않은 도로 중 중앙선이 있는 도로의 경우에는 보행자가 차마와 마주 보는 방향과 관계없이 길 가장자리(구역)로 각각 통행하도록 규정되었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제 좁은 도로에서 차량 통행으로 인해 위험을 느꼈던 부분이 어느정도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며, “보행자 안전이 강화된 도로교통법 시행을 통해 차보다 사람이 우선인 교통문화 정착과 보행자 교통사고가 줄어드는 의미있는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도로교통법 개정, 시설 정비 등 보행 여건이 점진적으로 개선되는 만큼, 관련 교통사고 및 인명피해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13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중 38.9%가 보행자, OECD 평균 대비 2배 이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