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3(목)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렌터카 음주사고 예방을 위해 음주운전 방지장치가 부착된 차량을 대여해주는 시범운영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 5년간 비사업용 승용차와 렌터카 음주운전 사망자수 비교.jpg

 

최근 5년간 사업용 자동차 업종별 교통사고 사망자 발생현황.jpg

렌터카는 불특정 다수의 운전자가 이용하는 특성으로 운전자 관리에 한계가 있으며, 지난해, 광주의 한 고등학생이 렌터카에 8명을 태운채로 음주운전을 하는 등 대형 음주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왔다.

 

최근 5년간(2016~2020) 사업용 자동차 교통사고 사망자를 업종별로 살펴보면 화물 1,137(35.9%), 택시 840(26.5%), 버스 686(21.7%), 렌터카 505(15.9%)으로 렌터카 사망자가 가장 적었으나,

 

음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렌터카 83(65.4%), 화물 22(17.3%), 택시 17(13.4%), 버스 5(3.9%)으로 렌터카의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또한, 렌터카 10만대당 음주운전 사망자수는 2.2명으로 비사업용 승용차 1.3명에 비해 1.8배 많이 발생했을 뿐 아니라 동기간 비사업용 승용차의 음주운전 사망자수는 13.1% 감소한 반면, 렌터카는 11.4% 증가했다

 

이에 따라 렌터카 음주운전 감소 방안으로 시동 전에 음주측정 단계를 거치도록 시동이 제한되는 렌터카 시범사업이 진행된다.

 

음주운전 방지장치는 미국, 스웨덴 등 해외에서 음주운전 경력자를 대상으로 운영중으로, 공단은 시범 사업을 거쳐 음주운전 방지장치의 효과와 문제점, 국내 적용 방안 등을 연구할 계획이다.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음주운전 방지장치 시범운영을 통해 음주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부여하는 한편, 사고 감소를 위한 효과적인 방안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하며, “음주운전은 타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범죄행위로, 단 한 잔의 음주라도 절대 운전대를 잡아서는 안된다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68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교통안전공단, 음주운전 방지장치 렌터카에 시범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