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3(목)
 

- 이용자 ‘2016만명’2129만명으로 77% 증가, 만족도 90.9%

5-1.jpg

국토교통부가 알뜰교통카드 사업의 2021년 이용실적을 분석한 결과를 지난 10일 발표했다.

전국 17개 시도가 모두 참여를 시작한 지난해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들은 연간 170,064(월 평균 14,172)을 아껴 연간 대중교통비 지출액의 22.8%를 절감했다.

또한,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는 ‘20.1216.4만 명에서 ’21.1229만 명으로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들은 작년 한 해 월 평균 대중교통을 38.9회 이용하고, 62,226원의 요금을 지출하였으며, 14,172(마일리지 적립 9,419, 카드할인 4,753)의 혜택을 받아 연간 교통비 지출액의 22.8%를 절감했다.

이는 이용자들이 월 12,862(마일리지 적립 8,420, 카드할인 4,442) 혜택을 받아 대중교통비의 20.2%를 절감하였던 ‘20년에 비해 교통비 절감률이 높아진 것이다.

교통비를 최대로 절감(금액기준)한 이용자는 수도권에 거주하면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직장인 A씨로 연간 417,660원을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마일리지가 추가로 지급되는 저소득층(기준중위소득 50% 이하)은 월 평균 15,571(마일리지 11,776, 카드할인 3,795), 대중교통비28.1%를 절감한 것으로 분석되어 대중교통비 부담을 크게 경감했다.

이용자들의 연령별 분포는 대중교통 의존도가 높은 20(44.3%)·30(31.6%) 젊은층의 호응(75.9%)이 여전히 높았으나, 40(11.9%)·50(8.6%)·60대이상(3.5%) 비율도 예년보다 상승하여 이용 연령층이 보다 다양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 참여비율이 73.1%로 남성(26.9%)보다 높고, 직업별로는 직장인(69.7%) 및 학생(15.2%)이 많이 사용하여, 지속적으로 젊은 직장인과 여성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지역별로는 대중교통 여건이 양호한 서울지역 이용자들의 이용횟수가 가장 많고(40.5), 경기지역 주민들이 월평균 마일리지를 10,302원 적립하여 가장 알뜰하게 이용하였다고 밝혔다.

한편 알뜰교통카드 이용자가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를 통해 이동한 거리는 평균 1,050m로 분석되었다. 특히 출발지에서 대중교통 승차지점까지는 489m, 대중교통 하차지점에서 도착지까지는 561m를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알뜰카드 이용자 39,399명을 대상으로 이용만족도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만족 이상이 90.9%(매우만족 55.6%, 약간 만족 35.3%)으로 나타나 사업에 대한 호응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설문조사 응답자의 94.4%가 알뜰교통카드가 교통비 절감에 효과가 있다고 응답하였으며, 특히 57.6%가 매우 효과가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알뜰교통카드 이용 후 이전보다 대중교통 이용횟수가 14% 증가(27.531.4)했다고 응답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23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알뜰교통카드로 연간 대중교통비 22.8% 아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