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1(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2021 관광두레 신규 주민사업체 143개소를 선정, 발표했다.

2013년부터 시작된 관광두레 사업은 지역 주민공동체의 참여와 지역자원의 연계를 통한 관광 관련 사업체 육성 및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지원 사업으로, 2020년까지 85개 기초지자체의 606개 주민사업체를 발굴·지원했다.

6-2 관광두레 신규 주민사업체.jpg

올해 신규 사업체 발굴을 위해 문체부와 공사는 지난 5. 10.~6. 25. 기간 중 공모를 실시, 36개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관광 분야 창업을 계획하고 있거나 경영 개선을 희망하는 지역주민 3인 이상으로 구성된 공동체를 모집했다. 그 결과 398개의 주민공동체가 공모에 신청, 서류평가·온라인 아카데미·사업계획서 발표평가 등 심사를 거쳐 최종 143개소가 선정됐다.

한편 이번 공모에서는 청년들이 관광창업으로 의기투합해 지역경제를 견인하겠다는 의지가 두드러졌다. 신규 선정된 관광두레를 살펴보면 청년주민사업체(구성원 2/3 이상이 만 39세 이하)가 전체 143개소 중 약 34%49개소로 여느 해 보다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66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1 관광두레 신규 주민사업체 143개소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