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07(금)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지방 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일본 현지 여행사와 언론사 관계자를 초청해 한국의 다양한 매력을 소개한다. 팬데믹 이후 공사에서 업계를 대상으로 추진하는 팸투어 중 최대 규모로 일본 전국 각지에서 100여 명의 여행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한국관광공사] 팸투어단이 안동 찜닭골목을 찾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jpg
팸투어단이 안동 찜닭골목을 찾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팸투어단이 한복을 입고 전동성당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jpg
팸투어단이 한복을 입고 전동성당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팸투어는 한일국교정상화 60주년을 앞두고 지방 관광교류를 활성화하고 지역의 새로운 관광콘텐츠를 알리기 위해 기획되었다. 참가자들은 두 그룹으로 나뉘어 전주와 완주, 대구와 안동을 중심으로 지역의 새로운 관광콘텐츠를 체험하고 한국 지방관광 상품개발을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참가자들은 일본인들에게 꾸준한 인기였던 전주 한옥마을, 안동 하회마을과 더불어 BTS가 다녀간 완주 아원·소양고택과 일본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드라마 눈물의 여왕촬영지 대구 사유원 등 신규 관광지를 둘러봤다. 공사는 최근 일본인들의 새로운 여행 트렌드인 한국인처럼 즐기기를 반영, 새로운 지방관광 코스를 구성해 일본인 관광객 대상 상품을 개발하고 한일 관광교류의 양과 질을 모두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전주에서는 전동성당을 시작으로 오목대 가는 길에서 만나는 한옥마을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데크등 한국인들만 알고 있는 깨알 명소를 소개했다. 전북대학교 문회루와 덕진공원 등 낮보다 밤이 더 아름다운 야간관광지에 방문해 한국 MZ세대의 감성 인생샷 포인트도 살펴봤다. 안동 하회마을에서는 영국 엘리자베스 2세의 생일파티가 열렸던 담연재, 하회탈 세계박물관 등 한국인의 뿌리를 만나고 팬데믹 기간 중 오픈해 아직 일본인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월영교 문보트도 체험했다.

 

일본인 관광객의 관심이 큰 미식 콘텐츠도 다채롭게 소개했다. 일본여행업협회와 함께 선정한 한국 지방 미식 30에 포함된 안동찜닭, 전주 막걸리, 육회비빔밥, 갈비 등 지역의 대표적인 음식도 체험했다.

 

엔화 약세 등의 영향으로 일본인의 해외여행 회복세가 더딘 반면 한국은 엔데믹 이후에도 일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해외 여행지 1*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 방한 일본인 관광객의 평균 방한 횟수는 7회에 육박할 정도로 한국을 자주 찾는데, 공사는 이번 팸투어를 통해 지역의 관광콘텐츠를 집중 홍보해 서울에 집중된 관광수요를 분산시키고 재방문을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 2019년 동기간 대비 일본인 해외여행 회복률 : 2023년 약 70.8%, 202414월 약 59.6%일본인 해외여행 중 한국이 차지하는 비율 : 2023년 약 24.6%(1), 202414월 약 22.7%(1)

 

공사 이학주 국제관광본부장은 한국에서 일본 소도시 여행 붐이 있었던 것처럼 일본에서도 한국 지방여행바람이 일어나, 서로를 더 깊이 알고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53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뜨거워지는 한국여행 열기, 이제는 지방관광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